※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前 게임물관리위원장 임기말 인사 논란

{앵커:
5일 뒤 퇴임하라는 통보를 받은
공공기관장이 갑자기 승진인사를
단행했다면 절차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일까요?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이 임기말 단행한 승진인사인데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은 지난달 24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공문을 받았습니다.

여 전 위원장의 임기가 닷새뒤
끝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런데 공문이 전달된 다음날
인사위원회가 열려 5명이 승진하면서
인사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한 심사위원은
인사위원회에서 위원장의 임기말
승진 인사는 부적절하다고 밝히기까지
했습니다.”

특히 A 팀장은 위원장 임기내 2단계
승진한데 이어 이번에 또 승진하며
논란을 키웠습니다.

이에 대해 여 전 위원장은 예정된
인사였다며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여명숙/전 게임물관리위원장/”(인사위) 날짜 관련해서 (퇴임) 공문 받기 전에 결제난 사항이고요. 오래전부터 내부적으로 공감대가 있었던 일을 법과 절차대로 진행한 것이라 저는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봅니다.”}

또 승진한 A 팀장은 탁월한 업무 능력을 인정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공공기관의 임기말 인사는 매번
구설수에 오르내리는데다 특혜 진위 여부를 가리기도 어렵다는 점에서
논란을 막을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