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 ‘솔릭’ 북상, 부산*경남 긴장

{앵커:
그럼 부산 경남지역 해안가에서 느끼는 태풍 솔릭의 강도는 어느정도일까요?

강소라 기자가 경남 통영 해안가에 나가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지금 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지금 경남 통영 00 에
나와있습니다.

늦은 오후부터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는데요,
지금은 보시는 것처럼 강한 바람에
(방파제를 집어 삼킬듯) 파도도 높게 일고 있습니다.”

중형급 태풍인 솔릭은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오른쪽 편에 있는 부산과 경남은 오늘 새벽 2시부터 주의보가 발효됐는데요,

태풍의 속도가 느려지며 부산*경남은
오늘 밤 늦게부터 내일 아침까지
영향권에 들어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00시 현재 경남 00지역에 00밀리미터의 비가 내리는등,
곳에따라 점점 빗줄기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경남 서부는 1백에서 2백50 미리미터,
경남 나머지 지역과 부산에서는
30에서 80미리미터 상당의 강수량을 기록할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지리산 부근에는
최대 4백미리미터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또 부산경남 대부분의 지역에서
초속 21미터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불고 있습니다)

곳에따라 순간 초속은 더 강해질수 있어, 바람 피해 무엇보다 주의해야하겠습니다.

부산과 경남, 남해안 일대 어선들 수십만척도 대피한 상태이고,
연안 여객선의 운항 역시 끊어진 상태입니다.

어젯밤 9시부터 부산항 선박 입출항과 하역작업도 모두 중단됐습니다.

또 김해공항에서는 오늘(23) 항공기
50편이 결항됐습니다.

부산에서는 유치원을 포함해 학교
5곳, 경남에서는 학교 79곳이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부산*경남 각 지자체와 교육청 등은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남 통영에서
KNN강소라였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