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성완종 특별사면 관련 노건평 명예 훼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
노건평 씨가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 특별사면 과정에서 경남기업 측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검찰수사 발표로
명예가 훼손됐으며 이에 따른 손해를 배상해야한다는 법원 판결했습니다.

창원지법 민사1단독은
노건평 씨가 국가를 상대로 1억원을 지급하라며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이번 판결은 노 씨가
지난 2015년 소송을 제기한지 3년만에 나왔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