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태풍*궂은 날씨에 해수욕장 울상

{앵커:
폭염과 태풍에 고전했던 해수욕장들이
막바지 주말 피서철에도
흐린 날씨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은 올해 장사를
망쳤다며 울상인데
내일부터 다음주 수요일까지
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양스포츠대회가 열린
부산 송도해수욕장입니다.

대회 참가자들 말고는
사람이 거의 없어 백사장이 휑합니다.

카약과 다이빙 등 경기가 진행돼도
열기가 달아오르지 않습니다.

부대행사의 하나인 청소년 댄스대회
현장도 객석에 빈자리가 더 많습니다.

해수욕을 하려던 관광객들은, 비가
내리자 산책로로 발걸음을 돌립니다.

{김남규/인천광역시 주안동 “케이블카 타고 또 물에 한번 들어갈까 생각했는데 비가 와서 생략하고 그냥 트래킹하고 있어요.”}

“극심한 폭염이 지나고 태풍까지
지나가면서, 이제 모처럼 해수욕장에 활기가 돌까 기대했지만 보시는것처럼 이렇게 비가 내리면서 좀처럼
분위기가 살지 않고 있습니다.”

해운대해수욕장도
한산하긴 마찬가지입니다.

태풍 때문에 거뒀다가 다시 설치한
파라솔들만 덩그러니 꽂혀있습니다.

{파라솔 상인 “파라솔 꽂은 갯수로만 보자면 지금보다 한 1/3 정도는 더 꽂아서 사람들도 있어야 하는데 지금 보시다시피 다 비어있으니까”}

태풍이 지나간 뒤 흐린 날씨가
이어지면서 막바지 주말 피서 특수를
기대했던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은
그야말로 울상입니다.

기상청은 다음주 중반까지 비 소식이 예보돼 있고, 모레쯤에는 남부지방에 2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