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가항공 4위 추락 에어부산의 ‘딜레마’

조회수3.89K의견0

{앵커:
출범이후 성장세를 이어오던 에어부산이 최근 후발주자에게도 밀리며
저비용항공업계 4위로 떨어졌습니다.

지역을 기반으로 한 정체성이 오히려 성장의 발목을 잡으면서,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2천8년 출범한 에어부산은 지역민의 이동 편의성과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설립됐습니다.

지역 상공계와 부산시가 주주로 참여하면서,향토기업 이미지도 갖췄습니다.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가던 에어부산에 이상 징후가 나타난 것은 지난해부터입니다.

“매출과 여객수에서,후발주자인 티웨이항공에 추월당하며 저비용항공업계 4위로 떨어졌습니다.”

지역 기반 항공사란 이유로,업계에서 유일하게 인천공항 취항을 하지 못한게 가장 큰 원인인데
해외관광객 급증에 따른 업계 호황을
누리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항공업계 관계자/”최근의 김해공항 포화문제도 있듯이, 노선 확장성면에서 다른 항공사와 비교했을때 어려움이 있지 않았을까…”}

위기감이 커진 에어부산은 올해 안에 증시 상장을 통해 자금확보에 나섭니다.

또 그동안 모 기업 눈치를 보며 주저하던 인천공항 취항도 검토중입니다.

{인터뷰:}
{박진우/에어부산 홍보과장/”대구와 울산공항에 저희가 취항했던것 처럼,향후 성장을 위해 타 공항의 진출도 지속적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거점인 김해공항 확장의 차질없는 추진과 현재 7시간인 야간운행제한 시간의 단축도 해결과제입니다.

“지역을 기반으로 한 에어부산의 정체성이 오히려 성장의 발목을 잡으면서,에어부산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