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50대 윈드서핑하다 표류, 해경 구조

오늘(10) 오후 3시쯤
부산 송정 죽도공원 남쪽 해상에서
서핑을 하다 물에 빠진 서퍼
54살 A 씨가 해경에 구조됐습니다.

해경은 A 씨가 홀로 윈드서핑을 하다
돛이 부러져 표류한 것으로 보인다며,
풍랑특보가 내려진 상황에서 해경에 신고하지 않고 레저 활동을 한 혐의로
A 씨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