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서 고교 61명 또 식중독 증세

조회수163의견0

경남교육청은
앞서 발생한 식중독 원인으로 꼽힌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과는 다른
원인으로 추정되는 식중독 집단 발병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도 교육청은 경남 지역 고교 두 곳에서 학생 61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이 발병한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들을 대상으로 급식 음식물을 수거해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앞서 경남에서는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이 원인으로 지목된 식중독 의심
환자 6백여 명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