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개성공단 정상화 지역 입주업체 기대감 고조

오늘 발표된 9.19 평양공동선언에
개성공단 우선 정상화 방안이 포함되자,부산지역 개성공단 입주업체들도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삼덕통상 등 신발업체를 포함한
지역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은,
이번 평양공동선언으로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개성공단은 지난 2천16년 2월 박근혜 정부에서 가동이 전면 중단된 이후, 2년 7개월만에 사업 정상화의
길을 밟게 됐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