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이 왜 조정대상지역? 국토부에 원성 집중

{앵커:
부산 7개 구군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뒤 거래절벽 속에 이사도 하지
못하고 고민하는 시민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국회에서 이와 관련된 간담회가
열렸는데, 서울 집값을 잡기위한
정책에 부산이 희생되고 있다는
원성이 국토부로 쏟아졌습니다.

서울에서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실에서
국토부 주택정책 책임자와 가진
간담회입니다.

부산시와 7개 구군청 건축과장,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지나친 규제로
얼어붙은 주택시장때문에 고통받는
서민들의 현실을 가감없이 쏟아냈습니다.

특히 대출규제 등으로 뚝 끊긴 거래에
이사도 하지 못하는 서민들의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박상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부산진구 지회장/8.2 대책하고 9.13 대책에 직격탄을 맞는 사람은 돈 많은 사람이 맞는게 아니고요, 중고 주택과 저가주택에 사시는 서민들이 직격탄을 받는다 이 말입니다.}

각 구군청 건축과장들도 주택거래수와
미분양 숫자등을 구체적으로 밝히며
조정대상지역 해제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이헌승 의원도 지역구의 상황을
그대로 옮기며 서울 짒값잡기에 애먼
부산이 피해를 입고있음을 항의했습니다.

{이헌승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주택가격이 1년 이상 하락한 지역은 우리 부산이 유일하고 거래량이 감소하고 있고 미분양 수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간담회에 참석한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전체적으로 부산의 조정대상지역 해제에는 공감하는 듯 했지만
원론적인 답을 내놨습니다.

{이문기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최근의 가격 동향 상당히 안정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필요할 경우에는 심의를 통해서 해제를 검토하겠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리고요.}

이번 간담회로 지역의 어려움은
상당부분 전달됐고, 지금부터
해법은 국토부의 몫으로 남았습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