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김해 오가는 두 지역 시내버스 공짜로 갈아탄다!

창원-김해 오가는 두 지역 시내버스 공짜로 갈아탄다!

내년 하반기부터 경남 창원과 김해를 운행하는 시내버스를 무료로 갈아탈 수 있게 됩니다.

경남도는 지난 4년여간 이 문제를 협의한 창원시와 김해시가 “창원-김해 시내버스 광역환승 할인제”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광역환승 할인제가 시행되면 창원과 김해권역을 운행하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경우 처음 탑승 때 요금을 내고 1회에 한해 30분 이내 추가 요금 없이 갈아탈 수 있습니다.

창원시와 김해시가 구축하는 운영시스템은 서로 호환합니다.

도는 내년 하반기 광역환승 할인제가 도입되면 도민에게 5억9천만원 정도 환승요금 할인 혜택이 제공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광역환승에 따른 손실금액은 도가 일부 지원하고 나머지는 창원·김해시가 분담합니다.

도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교통체증 감소와 대기오염 저감 등 사회·환경적 선순환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창원-김해 광역환승 할인은 2014년부터 제기돼 도와 창원·김해시가 협의했으나 별다른 진척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김경수 지사가 취임 이후 광역환승 할인제 도입을 발표하고, 도가 재정 지원을 포함한 중재 역할에 나서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탔습니다.

두 시가 지난달 이후 수차례 실무협의회를 열고 합의사항을 조율했습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창원-김해 광역환승 할인제 혜택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볼 수 있도록 노력하고 도내 다른 지역으로도 광역환승 할인제가 확대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