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금융중심지 ‘부산 흔들기’ 이상 징후 계속

{앵커:
금융중심지 부산을 흔들려는 이상
징후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전북 전주에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이 추진되는가 하면,대체거래소 설립 등 부산 이익에 반하는 인사들이
한국거래소 사외이사에 대거 포진해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거래소가 이른바 깜깜이 주주총회를 열어 사외이사 8명 가운데 절반을 교체했습니다.

지난주 KNN이 제기했던 우려대로,금융당국의 입맛에 맞춘 인사가 대거
포진됐습니다.

“폴리페서로 분류되는 인사 1명에,전직 국회의원 등 전북 전주와 연고가 있는 인사 2명도 이변없이 선임됐습니다.”

{인터뷰:}
{금융권 관계자/”인허가권을 다 금융위원회가 쥐고있잖아요.금융위에 잘못보이면 규제를 받게되니까 근본적으로 금융위가 하려는 (한국거래소) 지주사전환이라든지 정책에 반기를 못듭니다.”}

최근 정부가 제3 금융중심지를 전북혁신도시에 추가 지정하려는 것도 부산에는 악재입니다.

부산상공계는 부산 금융중심지 지정 10년째 제자리걸음인 상황에서,비효율적인 나눠주기식 지역 배정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뒤숭숭한 분위기속에,서울 중심의
금융투자업계는 대체거래소 설립을
계속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 사외이사들의 면면을 보면,대부분 서울 증권업계 이익을
대변할 가능성이 큽니다.

{인터뷰:}
{이갑준/부산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대체거래소를 두는 것보다는 한국거래소를 더 키우고 성장시키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다음달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릴 국회 정무위 국감에서는,금융중심지 부산을 흔들려는 금융당국에 대한 부산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