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만취 버스기사 귀성객 태우고 고속도로 질주

무면허 만취상태에서
귀성객 20여명을 태우고
4시간동안 고속도로를 400KM나 달린
버스기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22) 새벽 1시 25분
서울을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던
고속버스 기사 59살 김모 씨는
새벽 5시 35분 쯤 경부고속도로 양산 상북면 인근에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당시 버스가 차선을 물고 비틀거리면서 운행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으며
김 씨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콜농도 0.165%의 만취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경찰조사 드러났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