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BRT 결론 어떻게 나도 논란 예고

{앵커:부산의 대중교통 정책 방향을 결정할 중앙버스전용차로제, 즉 BRT 사업의 추진 여부가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다음달 10일 결정됩니다.

어떤식으로 결정이 나든 후폭풍이
만만치않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앙버스전용차로제 즉 BRT 사업의
계속 추진 여부가 다음달 10일 최종
결정됩니다.

BRT사업 공론화 위원회는 150명의
시민참여단의 투표를 거쳐 최종 권고안을 마련합니다.

{인터뷰:}
{오문범/BRT 시민공론화위원장”찬반이 어느쪽이든 더 많이 나오는 쪽을 1%라도 더 많이 나오는 쪽에 대한 부분들을 우선적으로 저희가 고려를 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어떤 결론이 나든 후폭풍은
만만찮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추진이 중단되는 경우입니다.

당장 23억원의 매몰비용이 발생하고
이미 확보한 국비 120억원도 반납합니다.

국비 반납에 따른 향후 불이익도
감수해야합니다.

계속 추진이 결정되도 비난은
피할 길이 없습니다.

3개월 넘게 공사가 중단돼
시민불편만 가중되는 결과를 낳기
때문입니다.

시민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발생한
비용도 만만찮습니다.

가장 최악의 경우는 가부가 사실상
거의 똑같은 경우입니다.

공론화위원회는 단 한표가 많더라도
우선 권고안으로 올리겠다고 했지만
이럴 경우 결국 부산시장이 최종 결론을 내릴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부산시는 시간은 시간대로
낭비한채 이해관계가 첨예하고
대립하는 정책에 대해 책임을 떠넘기려 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

  • 김** 4 년 전

    부산에는 버스중앙차로를 운영해서는 안됩니다. 버스중앙차로는 최소 편도 4차로 이상이라야 합니다. 이미 기본을 지키지 않고 내성교차로에서 해운대 동백역까지 버스중앙차로를 무턱대고 만들어서 버스 이외의 모든 차량은 물론 버스까지도 교통체증의 원인이 된 것이 증명되었고, 보행자 사고 또한 증가하였습니다. 주말에 해운대 와보신 분은 절대 버스중앙차로 찬성하지 않습니다. 현명한 부산시민의 생각으로 부산시장이 옳바른 결정을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