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자전거 안전모 의무화 첫날, 실효성은?

{앵커:
공영자전거 ‘누비자’로 유명한 창원시는 부산 경남을 대표하는 자전거 도시입니다.

바뀐 도로교통법으로 오늘(28)부터
자전거를 이용할 때 안전모 착용이
의무화됐는데, 잘 지켜졌을까요?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근길, 경남 창원의 한 공영자전거 대여소입니다.

네대에 한대 꼴로 자전거 바구니에
못보던 초록색 안전모가 담겨 있습니다.

자전거 안전모 착용 의무화 법안 시행에 따라 창원시가 구입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 안전모를 이용하는 사람은찾아보기 힘듭니다.

{인터뷰:}
{김한결/고등학생”조금 귀찮기도 하고 많이 튀어보여서”}

분실 위험이 있는데다 여러사람이
이용하는 만큼 위생상 우려도 큽니다.

{인터뷰:}
{조정임/직장인”위생상의 문제가 제일 크다고 생각해요. 이라도 옮으면 어떡해요. 저는 솔직히 앞으로 안 쓸 것 같아요.”}

“창원 공영자전거 대여소에는 안전모 1천개가 비치되어 있지만 자전거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데다 실제로 이용하는 시민들도 거의 없습니다.”

‘의무화’라지만 반발여론에 부딪힌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가 처벌규정을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실효성 논란 속에 착용을 ‘권고’수준으로 바꾸자는 개정안까지 나왔습니다.

{싱크:}
{민홍철/김해시 국회의원”자전거 이용자들에게 많은 부담을 주고 있다고 생각해서 좀 더 권고적인 사항으로 법안을 수정하는 안을 발의했습니다. 점차 안전 의식에 대한 일반화, 생활화함으로써 앞으로 장차 의무화하는 것으로”}

이에 안전모 구입에 예산 1억원을
확보한 창원시는 추가투자를 보류한 상황입니다.

{전화:}
{창원시 관계자”여론이 개정쪽으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기 때문에 과감한 투자는 예산 낭비가 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추이를 지켜보며 점진적으로 추진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앞서 시범 운영을 한 서울시의
안전모 이용율도 단 3%.

실효성을 두고 졸속입법 논란이
나오는 이윱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