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비껴간 춘절 특수

(앵커)

춘절특수를 맞아 요즘 서울과 제주도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넘쳐 난다고 하는데, 정작 부산 지역에서는 중국인들을 보기가 힘들 정도라고 합니다.

도대체 왜 그럴까요?
김상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인 단체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인 부산 용두산 공원입니다.

그런데 주차장이 텅 비어있습니다.

중국인을 태운 관광버스는 단 3대뿐, 자리경쟁이 치열했던 지난해와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이기호/중국인 단체관광객 버스 기사/"(지난해만해도) 보통 중국인 관광객 버스가 10대 정도는 여기에 주차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3대밖에 없잖아요?")

점점 줄어들고 있는 중국인 관광객,호텔업계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이 호텔의 경우 지난달 중국인 손님의 비중이 2%에 불과했습니다.

중국인 투숙객의 감소세는 해가 갈수록 더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부산이 아예 관광코스에 빠지는 상품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라수일/부산호텔 객실과장/거의가 (부산을 거쳐가는) 그런 코스 자체가 없고, 서울에서 바로 제주도로…")

면세점도 마찬가집니다.

춘절이 코앞이지만 부산지역 면세점에서는 중국인을 찾아보기조차 힘들 정도입니다.

사실상 중국인이 면세점을 먹여 살린다는 서울*제주와는 완전히 다른 상황입니다.

(중국인 관광객 전문 가이드/(서울만 해도) 면세점도 많고 부대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데, 부산은 다른 것은 다 좋은데….")

엔저로 인한 일본인 관광객의 감소에다 부산을 기피하는 중국인들,부산 관광산업의 미래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KNN 김상철입니다.

김상철  
  • 김상철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