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관련 기관장 회의 개최

한진중공업 사태 해결을 위한 부산지역의 기관장 회의가 어제(7) 열렸지만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찾지 못했습니다.

허남식 부산시장과 한진중공업 사장, 부산상의회장, 부산경찰청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조속한 사태 해결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한진중공업 이재용 사장이 시신을 먼저 옮겨야 협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고 나머지 다른 기관단체에서도 별다르게 개입할 방안을 찾지 못해 구체적인 해결 방안은 제시되지 않았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