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예산은 준공영제, 비리 인사는 감싸기?

조회수2.70K의견0

{앵커:
버스준공영제를 통해 버스회사는
지자체로 부터 운영 비용을 지원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사는 버스회사 마음대로 인데 각종 비리가 발생하고 있고
비리에 연루된 직원들도 감싸는 경우가 잇따라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버스 회사입니다.

지난달, 이 회사 노조지부장 A 씨는 채용 명목으로 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하지만 A 씨는 한 달이 지난 지금도
직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채용비리와 같은 중범죄로 인해
1심에서 금고형 이상의 처벌을 받을 경우, 해고 사유가 되지만 회사의
조치는 없었습니다.

{싱크:음성변조}
{버스 회사 운전기사/”교통사고로 인해서 해고를 안하면 우린 고맙죠. 그런데 이건 지탄받는 그런 범죄잖아요. 채용비리라는 자체가…그런데도 (해고를) 안하고 있으니까 우린 답답하죠.”}

회사 측은 해고가 강제적인 조항이
아닌 만큼, 권고 사직 등으로 A 씨를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준공영제 시행으로 세금이 투입되고
있는 버스회사에 이같은 인사 논란이
불거지자 시민사회의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채용비리나 횡령 등 각종 비리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버스기사 채용 문제가 연속적으로 근절되지 않고 일어나고 있습니다. 세금이 들어가고 있고, 이런 비리가 계속 된다면 단호한 조처가 필요하고…”}

또 정작 예산을 지원하는 부산시도
비리직원에 대한 버스회사의 징계
여부를 감독하는 제도적 장치가 없어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