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 원전부품 업체 전 간부 구속

부산지검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과 업무상 배임 혐의로 해외 원전부품업체 전 영업부장인 43살 A씨를 구속했습니다.

B사의 국내 대리점 영업부장이던 A씨는 2011년 한국수력원자력 전남 영광 한빛원자력본부와 부품 계약을 맺은 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짝퉁 부품을 납품해 20여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