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만명분 필로폰 밀반입 50대 징역 4년

부산지법 형사5부는 9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을 정도의 다량의 필로폰을 밀반입한 혐의로 기소된 53살 양모 씨에게 징역 4년과 추징금 2억7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또 공범 57살 조모 씨와 54살 윤모 씨에게는 징역 3년과 징역 2년6월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6차례에 걸쳐 중국에서 신발 밑창이나 속옷 속에 숨기는 방법으로 인천국제공항 등을 통해 필로폰 2.7㎏을 들여온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