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가동중지 가처분, 항고심도 기각

부산고법 민사8부는 부산시민 97명이 한국수력원자력을 상대로 낸 고리1호기 가동중지 가처분 신청 항고심에서 원심대로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고리1호기에서 중대사고 등이 발생할 개연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한수원측이 원전의 경제적 우위성만을 앞세우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며 운영의 투명성을 제고해 국민신뢰를 회복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