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부마항쟁 ‘따로따로’ 개최, 올해가 마지막?

조회수436의견0

{앵커:유신정권의 종말을 알린
부마민주항쟁이 내년 40주년을 맞아 국가기념일 지정이 추진됩니다.

이를 계기로 그동안 부산따로,
창원따로 열리던 기념식도 통합될
예정이어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됩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신 독재와 경제 불황으로
민심이 싸늘하게 식어있던 1979년.

민주주의와 독재정권 타도를 외치며 부산과 마산지역 학생과 시민들이
항거합니다.

계엄군의 무력 앞에 무릎꿇긴 했지만 한번 터져나온 민주주의에 대한
강한 열망은 결국
독재정권의 종말을 이끌어 냅니다.

“부마민주항쟁은 16일에 부산에서 시작되고 18일 마산으로 번졌기 때문에, 부산은 16일, 창원은 18일에
각각 기념식을 열고 있습니다”

올해도 부산서 먼저 기념식이 열린데 이어 창원에서 따로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촛불혁명을 통해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이뤄낸데다, 내년 40주년을 앞두고 있어 의미가 더 깊습니다.

{싱크:}
{송기인/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사장”선배들이,동지들이 애써서 이루어놓은 평화를 잘 가꿔가도록, 촛불을 끄지 말아야 합니다”}

다른 민주항쟁과 달리 부마민주항쟁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돼있지 않았지만
40주년을 맞는 내년엔
지정 가능성이 높습니다.

항거의 시작을 알린 16일에 맞춰
부산 창원이 처음으로 함께 기념식도 갖습니다.

{인터뷰:}
{고호석/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상임이사/”내년 상반기까지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그렇게되면 내년 40주년 행사부터는 하나의 국가기념일 행사로 치르게 됩니다”}

국가기념일 지정과 함께
부산과 창원이 하나가 되어 준비할
부마민주항쟁 기념사업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