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LCT 선물 받은 공무원 징계 없이 처리 드러나

LCT측으로부터 선물을 받은
공무원이 6명이나 있었지만 제대로 된 조사나 징계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무조정실은
지난 2017년 부산지검을 통해 받은
엘시티 관련 선물 수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부산시 현직 공무원
6명이 포함돼 있었지만 부산시가
제대로된 징계 절차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국무조정실의 조사 결과를 통보받은
오거돈 시장은 부정부패를 철저히
조사해 합당한 징계조치를 하라고
감사관실에 지시했습니다.

그런데 선물을 받은 당시 현직 공무원 가운데 2명은 이번에 시 산하기관장으로 내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