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 365(환절기 감기비염 예방법은?)

하루에도 몇 번씩 공기의 성질이 뒤바뀌는 요즘입니다.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는 환절기엔 자칫 건강을 잃기 쉬운데요.

대표적인 질환이 감기 비염입니다.
+++++++++++++
한겨울보다 환절기에 잔병치레를 많이 한다는 남성입니다.

콧물과 재채기에 여간 힘든 것이 아닌데요.
+++++++++++++
{비염 환자: 날씨가 추워지면서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떨어지니까 콧물도 나고 몸도 자꾸 처지더라고요. 감기약만 먹었는데 나중에는 콧물이 목 뒤로도 넘어가고 자려고 누으면 특히 기침이 많이 나고…}
++++++++++++++

낮과 밤의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면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널뛰기 기온에 몸의 방어체계인 면역력이 약해지기 때문인데요.

환절기 2주 넘게 기침과 콧물이 난다면 진료를 받아봐야 합니다.
+++++++++++

{장재영 한의사}(코호한의원 부산점)

{노약자는 [면역] 기능이 [약하기] 때문에 [환절기]에 아침저녁 [기온변화]에 제대로 [적응 못해] 감기에 걸리기 쉽습니다. 그런데 [노약자]는 [감기]만 걸려도 [비염]이나 [축농증] [기관지염] 기관지 [천식]으로 진행되기 쉽기 때문에…}

+++++++++++++++

1년에 평균 4번 감기에 걸리는 성인과 달리 어린이는 10번 정도 감기에 걸리고 또 합병증도 많은데요.

한방에서는 장과 호흡기 건강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
{한의학적으로는 [증상]을 따라가는 치료보다는 [감기]나 [비염]이 원래 몸의 [면역력]이 [약해서] 생긴다고 보고 [면역력]을 [바로 잡는] 치료부터 시작합니다. [약물]치료로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해열제]보다는 [장 면역력]부터 바로 잡는 [한약]을 씁니다. 침*혈자리도 [폐]의 경락, [오장 육부의 균형]을 바로 잡는 [침 요법]을 사용합니다.}
++++++++++++++++
체온과 면역력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가 있습니다.

체온이 1도 떨어지면 면역력은 30% 약화되고 체온이 1도만 올라도 면역력은 5배 높아진다는 건데요.

환절기 건강관리의 키워드는 체온을 유지에 있습니다.
+++++++++++++++

{장재영 한의사}(코호한의원 부산점)

{[냉커피] 같은 차가운 음료보다는 [생강차]나 [대추차] 같은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차들을 많이 마셔서 [체온을 높여주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몸의 내부가 [따뜻]해지면 [면역력]이 증가가 되겠죠.}

+++++++++

가을 햇볕은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D가 풍부하다고 하는데요.

점심 식사 후 가을볕을 느끼며 산책하시는 것도 좋겠죠? 건강 365였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