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버스 내달 1일 총파업 예고…도, 도민 불편 최소화 총력

경남 버스 내달 1일 총파업 예고…도, 도민 불편 최소화 총력

자동차노조 “전국 최하 수준 임금 현실화 필요…사기 저하 초래”
도 “비상수송대책본부 구성하고 전세버스·관용차량 등 투입”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남지역자동차노동조합이 내달 1일 버스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경남자동차노조는 3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들의 생존권이 달린 요구를 무시한다면 11월 1일 오전 4시를 기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경남지역 운수 근로자들은 경북·전북·전남 등지 동종업체 근로자들보다 월 급여가 50만∼60만원 적은 상태로 근무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근로자들은 생활임금 확보가 어려운 데다 사기 저하를 초래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히려 “승객 편의 제공 및 지자체 선거공약에 따른 노선 증설 등 미명 하에 근로현장에서 하루 10시간에서 많게는 14시간씩 피땀을 흘리며 일하는 사람은 근로자인데 사용자와 지자체가 생색을 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따라 노조는 도민을 위한 서비스 향상과 여객 운수 근로자의 인간다운 삶의 질 쟁취를 위한 투쟁을 선언하고 전국 최하 수준의 임금을 현실화시키기 위해 주 52시간제 임금손실 보존분 27만9천30원 확보에 집중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총파업 투쟁으로 인한 모든 책임은 사용자와 지자체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노조는 그동안 주 52시간제 임금손실 보존분 쟁취 등을 사용자에게 요구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자 지난 8일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벌여 파업을 결의한 상태입니다.

노조는 소속 조합원 2천300여명이 파업에 들어가면 1천400여대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농어촌버스가 운행을 중단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조의 파업 예고에 따라 경남도는 이날 오후 버스 파업이 예상되는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도는 노사가 원만한 임금협상을 하도록 마지막까지 설득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도시교통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설치해 버스 파업에 따른 도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또 시외버스 274대를 정상운행하도록 하고 전세버스 90대도 투입할 계획입니다.

다른 시·도에 경남으로 운행하는 시외버스와 고속버스 증편 운행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내·농어촌버스 1천310대를 정상운행하고 관용차량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택시부제 해제와 시차 출근제 시행, 등하교 시간 조정 등을 유관기관에 요청해 버스 파업에 따른 불편을 줄일 계획입니다.

허동식 도 도시교통국장은 “도민의 발을 볼모로 한 버스 파업은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노사 간 집중교섭으로 이른 시간 내 임금협상을 원만히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