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중 가위바위보 내기해 학생 뺨 때린 교사 직위해제

수업 중 가위바위보 내기해 학생 뺨 때린 교사 직위해제

경남 창원시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과 가위바위보 내기를 해 학생 뺨을 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일 경남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창원 시내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A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 뺨을 때렸습니다.

A 교사는 수업 중 잠자는 학생을 깨우겠다며 학생 1명과 가위바위보 내기를 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이기자 학생 뺨을 때렸습니다.

누군가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이런 내용을 제보하면서 경남교육청에 알려졌습니다.

경남교육청은 지난달 30일 A 교사가 가르치는 10개 학급 전 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뺨을 때리는 가위바위보 내기가 실제로 있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A 교사가 장난하듯 뺨을 때렸지만 아프고 수치스러웠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일부 학생들은 A 교사가 가위바위보 내기 외에 수업시간에 휴대전화 문자를 주고받거나 책 읽기를 시킨 후 수업 내내 컴퓨터를 봤다는 진술까지 했습니다.

A 교사는 교육청 조사 내용을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남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A 교사에 대한 직위해제를 요청했습니다.

학교 측은 지난달 31일 A 교사를 3개월간 보직·담임·수업에서 배제하는 처분을 내렸습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