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방제약품 초과검출된 계란 폐기처분

농림축산식품부는
경남 양산의 한 농가에서 생산 유통된
계란에서 닭 진드기 방제용 약품에
쓰이는 스피노사드가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 전량 폐기에 들어갔다고 알렸습니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가가
안전사용 기준을 준수하지 않아
부적합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해당 농가의 부적합 계란을 모두
회수해 폐기하고 추적 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