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내년부터 고교생 1인당 수학여행비 32만원 지원

부산 내년부터 고교생 1인당 수학여행비 32만원 지원

내년부터 부산지역 고등학생들에게 1인당 32만4천원의 수학여행비가 무상 지원됩니다.

또 내년에 중학교 입학생에게는 동복과 하복이 1벌씩 무상 지급됩니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12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내년도 교육복지 예산안을 설명했습니다.
수학여행비는 내년 고교 2학년을 대상으로 1인당 32만4천원을 지원합니다. 이 예산에 드는 비용은 98억3천900만원입니다.

수학여행은 학교마다 수학여행지와 일정이 다르기 때문에 지원액을 초과할 경우에는 학부모들이 부담해야 합니다.

수학여행비 지원은 2020년에 중학교(2학년 대상)까지, 2021년에 초등학교(6학년 대상)까지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교복은 내년에 생애 첫 교복을 입는 모든 중학교 입학생에게 지원됩니다. 1인당 평균 17만원을 기준으로 현물로 지원됩니다.

지원 혜택 대상 학생은 171개 학교 2만4천300여 명입니다. 총 지원 예산은 74억5천400만원입니다.
이번 지원은 김석준 교육감의 선거 공약인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교육하기 좋은 부산” 실천 방안의 하나로 추진된 것입니다.

김 교육감은 “전국적으로 교육복지를 늘리는 추세”라며 “아이들이 가정형편과 상관없이 수학여행을 통해 소중한 학창시절의 추억을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인영 의장은 “오늘 발표한 정책은 교육청과 시의회가 우리 아이들을 잘 키우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이번 정례회 때 관련 예산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