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재균 의원직 상실, 영도 재선거

(앵커)
새누리당 이재균 의원이 오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기소된 사무장의 유죄가 확정돼 의원직을 잃었습니다.

4월 재선거에 영도 지역이 포함되면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선 총괄본부장 등 출마 예정자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이재균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했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4.11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에게 화장품 선물세트를 돌린 혐의로 기소된 이의원의 선거 사무장 정모씨에 대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선거 사무장의 유죄가 확정되면서 이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했습니다.

이재균 의원의 지역구인 영도 지역의 재선거는 오는 4월 24일 실시됩니다.

당장 재선거 출마 예정자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여권에서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선 총괄본부장의 출마가 유력시되고 있습니다.

김 전 본부장은 전화 통화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의 안정화와 성공적인 대통령을 만들기 위한 울타리 역할을 하겠다"며 강한 출마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 전 본부장 외에도 노기태 전 부산항만공사 사장과, 지난 총선에 도전했던 안성민 전 시의원, 김상호 전 국회의장 비서관에다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 등도 출마를 저울질 하고 있습니다.

야권의 사정은 더욱 복잡합니다.

우선 안철수 전 대선후보의 출마 여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현재로서는 출마 가능성은 낮지만 대신 안철수 캠프의 좌장 역할을 한 부산 출신의 김성식 전 의원의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김비오 영도구 위원장의 출마가 유력시되고, 통합진보당 민병렬 전 부산시당위원장도 출마를 기정 사실화하고 있어 영도구는 바야흐로 춘추전국시대로 접어들었습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