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에서 협력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오늘(13) 오전 8시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내 건조 중인 한 선박에서 협력업체 직원 47살 차모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차씨는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고용노동부와 경찰은
외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추락사는 아닌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