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버스와 택시업계, 잇단 수사에 긴장

부산지역 시내버스 33개 업체와 택시 96개 업체가 노조에 웃돈을 준 혐의로 전원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습니다.

부산고용노동청은 이들 버스와 택시업계가 노조에 실경비 보조금 명목 등으로 임금을 매달 40만원에서 최대 140만원 정도를 추가지급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사업자 전원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또 부산 서부경찰서는 부산 택시노조가 소속 기사들에게 보조금과 일부 기금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혐의에 대해 택시노조 부산지부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