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입학설명회서 남고생들 핫스팟으로 여고생 성희롱

조회수3.13K의견0

여학생들 “분명한 젠더 폭력…처벌해 달라”

부산 한 대학 입학설명회에서 남자 고등학생들이 “핫스팟”(공동 와이파이)에서 여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피해 여학생들은 29일 “해당 고교 남학생들을 처벌해 달라”고 요구, 해당 대학 측이 경위 조사에 나섰습니다.

성희롱은 이달 21일 부산 한 대학 입학설명회에서 일어났습니다.

이날 설명회에는 부산의 A고와 B고 등 남고 2곳과 여고 1곳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설명회가 열리는 강당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려던 여학생들은 이용 가능한 와이파이를 확인하다 화들짝 놀랐습니다.

주변 남자 고교생들이 핫스팟 이름에 혐오스럽고 야한 문구 등을 적어 올렸기 때문입니다.

피해를 봤다는 한 여고생은 “같은 공간에 있다는 사실을 이용해 남학생들이 핫스팟으로 성희롱을 했다. 자신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당당히 밝히며 한 이런 행위는 분명한 젠더폭력”이라며 “해당 학생들을 처벌해 달라”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대학 측은 “생각 없는 남학생들이 장난삼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입시설명회에 참가한 고교 인솔교사 등을 통해 진상을 우선 파악한 뒤 적절한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편집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