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 고교생 꾀어 원룸 감금한 채 성매매 알선 채팅 강요

가출 고교생 꾀어 원룸 감금한 채 성매매 알선 채팅 강요

가출한 고교생에게 숙식을 제공하겠다고 꾀어 감금하고 인터넷을 통한 성매매 알선 채팅을 강요한 2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공갈, 공동감금 등 혐의로 A(22), B(2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B씨는 10월 10일경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가출 고교생 C(17)군에게 숙식을 제공해주겠다고 속여 부산 한 원룸으로 유인한 뒤 3일간 감금하면서 휴대전화를 빼앗고 채팅 앱을 통해 성매매를 알선하도록 강요한 혐의입니다.

당시 C군이 감금당한 원룸에는 A, B씨 외에도 A씨 친구인 20대 초반 여성 3명도 있었습니다.

A, B씨는 C군에게 이 여성들과 성매매할 남성을 알선하도록 강요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C군은 감금된 지 3일 만에 A씨 심부름을 하러 원룸 밖으로 나갔다가 그대로 달아나 시민 도움으로 아버지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습니다.

경찰은 C군 부모로부터 연락을 받고 수사에 나서 A씨를 붙잡고 그사이 다른 사건으로 구치소에 구속된 B씨에게 범행을 자백받았습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