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모델하우스와 다른 아파트, 해결책은?

{앵커:
입주 예정일을 사흘앞둔 경남의 한 아파트에서 갑자기 입주연기를 통보해
주민들이 거리로 내몰렸다는
소식 지난주 전해드렸는데요.

이 아파트의 더 큰 문제는
모델하우스와 다른 집으로 느낄만큼
시공된 자재가 큰 차이를 보이는 부분이라고 합니다. 보도에 강소라 기잡니다.}

{리포트}
2년여 전 A 씨는
모델하우스를 꼼꼼히 보고 아파트를 선택했지만 허사였습니다.

입주를 한달여 앞둔 사전점검에서
확인된 수많은 하자도 문제였지만
분양당시 보여준 모델하우스와는
아예 다른집이라 할만큼
품질차가 컸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A씨/입주예정자”실망을 많이 하죠. 비싼 돈 주고 구매한 내 아파트가 …모델하우스를 보고 구매를 했는데도 이것과 다르다하면 과연 그것 외에 다른 데는 또 뭐가 있을까. 오해의 소지도 발생할 수 있고.”}

모델하우스만 보고 분양받는
현재의 선분양제도에서는 이같은 일이 반복될수 밖에 없습니다.

“최근 3년 동안 아파트 하자에 따른
분쟁 신고건수는 하루 평균 10건으로
1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국토부는 올해부터 후분양제도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하기로 했지만
한계가 뚜렷합니다.

공공부분만, 골조완성수준인
공정률 60% 이상을 적용하고 있고
민간부분은 여전히 도입을 기피하고
있습니다.

{전화:}
{부산시 관계자”사업계획승인만 받아서 분양하면 계약금이 들어오고 은행에서도 융자가 되고 이러는데 (후분양제시) 자기 돈으로 지어서 준공때 분양하라고 하면 누가 선택하겠습니까.”}

전문가들은 건설사 금리 지원 등
제도적 보완이 가능하다고
조언합니다.

{인터뷰:}
{박세운/창원대학교 경영학과”주거라는 것은 국민복지에 중요한 부분이니 부분적으로 60% 완공 뒤 후분양하는 제도를 100% 완공한 뒤 후분양했을 때 건설회사의 자금부담을 정부의 금융지원으로 해결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4년만에 후분양제가 재추진되고 있지만 전체의 85%에 달하는
민간부분의 참여를 얼마나 이끌어낼 수 있을 지가 관건입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