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시, “봉암유원지 예식장 위조 논란, 수사의뢰”

창원시는 봉암유원지 예식장 건립
주민동의서 위조논란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창원시는 예식장 건립부지 소유자측이제출한 건립 찬성 주민동의서를 검토한 결과, 의혹에 타당성이 있다며 동의서가 예식장 건립에 영향을 미쳤는지 수사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창원지역 예식장들은 공공시설인 유원지에 특정 예식장 건립을 허가해준 것은 안상수 전 시장 당시 창원시가 특혜를 준 거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