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제초점(부산 경제계 등,신동빈 회장 탄원서 제출)

{앵커:한 주간 지역경제계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경제초점 시간입니다.

오늘도 김성기 기자와 함께 하겠습니다.

지난 10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항소심 선고를 앞두고,부산 경제인 등 유력 인사들이 탄원서를 낸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석방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데,이제는 롯데그룹이 지역을 위해 통 큰 보답을 할 차례란 여론이죠?}

{리포트}

국정농단과 경영비리 혐의 등으로 구속됐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지난 10월5일 집행유예로 석방됐습니다.

그런데 신 회장 석방에,부산 경제계가 적지않은 역할을 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지난 9월 부산상의 허용도 회장은 기업인은 물론,대학총장과 시민단체,노조 대표까지 포함된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롯데가 지역 경제에 기여한 바가 큰 만큼 선처해달라는 내용입니다.

석방 직후,롯데는 부산상의를 직접 찾아 감사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산상의는 또 지지부진한 초고층 롯데타운 건립과 관련해,부산시와 중재에 나설 계획입니다.

부산 경제계가 사실상,롯데를 향토 대기업으로 보고 애정어린 지원에 나선 겁니다.

때문에 이제는 롯데그룹이,지역에 보답을 해야할 차례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롯데는 현재,동부산관광단지 테마파크 등 몇몇 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는 일자리 창출은 물론,지역의 장기적인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통 큰 투자를 롯데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앵커:
금융중심지 부산을 흔들려는
대체거래소 설립 움직임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조만간 설립준비단이 꾸려지고 미국 나스닥과 손을 잡는 등 속도를 내고 있어, 지역사회와 갈등도 커질 전망이라구요}

네,그렇습니다.

금융당국과 함께,대체거래소 설립을 주도하는 세력은 금융투자협회입니다.

올해초 키움증권 출신 권용원 회장이 취임하면서 추진 강도는 더 세졌습니다.

온라인 거래전문인 키움증권은 주식 거래 수수료를 가장 많이 내는 업체로,수수료 인하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금투협은 올해안에 대체거래소 설립준비단을 발족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키움 등 6개 대형 증권사 위주의
대체거래소 추진에 중소형 증권사들이 반발조짐을 보이자,참여 범위를 넓히려 하고 있습니다.

그들만의 리그가 될 것이라며 중소형사들은 반대하지만,금융당국의 눈치만 보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대체거래소 규제를 완화해주면서,부산 본사인 한국거래소로서는직격탄입니다.

금융중심지 위축은 물론, 주식거래의 최대 30%가 나눠먹기식이 될 경우
지방세수도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부산으로 오던 지방세가 서울로 다시 돌아간다는 얘기입니다.

금융투자협회는 내년초쯤 미국 나스닥에 컨설팅 용역을 맡기는 등 대체거래소 설립에 속도를 낼 예정이어서 갈등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앵커:정부가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을 내세우고 있지만,정작 지역의 자동차부품업계 현장에서의 준비는 사실상 ‘제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구요?}

네,그렇습니다.

부산상공회의소가 지역 자동차 부품업쳬 1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기차나 수소차 관련 기술을 개발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는 기업은 12%에 불과했습니다.

부분적으로 기술을 보유한 곳도 4%에 그쳤습니다.

사실상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한 곳도 없다는 의미입니다.

관련 기술 개발에 가장 큰 애로점으로는,기술개발을 위한 로드맵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이 35%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기술개발 자금부족과,전문인력 부재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의 이런 준비부족은 전기차와 수소차 개발을 서두르고 있는 완성차 업계와 보조를 맞추지 못해,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의 자동차부품업계를 향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때문에 자동차산업 메카인 동남권에, 친환경차 원천 기술개발을 주도하는 R&D센터 설립과,전문인력 양성기관을 설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올 연말내 산업부가 친환경차량 관련 대책 발표를 예고한 만큼,지역 부품업계는 기술지원 등의 내용이 포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앵커:지금까지 김성기 기자였습니다.김기자 수고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