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독사 급증, 대책은 있다

(앵커)
최근 숨진지 몇개월만에 발견되는 고독사가 급증하고 있지만 대책은 전혀 제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가스나 물 사용량이 급감하면 가족과 관청에 연락하는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고 하는데 검토해 볼 가치가 있어보입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쉰두살 김모씨가 숨진 지 2년만에 발견된 집입니다.

인터넷이나 전기, 수도 사용은 끊긴 지 오래지만 그의 집 앞에는 연체요금 독촉장만 가득했습니다.

숨진 지 6년 지나 발견된 쉰다섯살 김모씨의 집 앞에도 우편물이 가득했습니다.

싸늘한 시신으로 변한지 오래지만 , 독촉장은 2007년부터 시작해 해마다 수북히도 쌓였습니다.

35살 이모 여인의 시신은 강제퇴거를 위해 문을 따고 들어간 법원 집행관에 의해 8개월 만에야 발견됐습니다.

집 값이 밀리고 물 사용이 끊겼는데도 아무도 거주자 상태를 궁금해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박영훈/부산 해운대경찰서 형사1팀)

우리나라보다 고독사 문제가 일찍 시작됐고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부각된 일본은 다양한 고독사 대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독신자의 가스나 물 이용현황에 변동이 생기면 관계당국이나 업체에서 가족이나 친척, 주민센터에 알려주고 있습니다.

(최송식/부산대학교 사회복지학과장)

20시간 이상 사람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으면 자동으로 주민센터로 연락이 가게하고 또 1인가구끼리 묶어 서로 안부를 확인하는 시스템도
갖추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고독사는 이제 막 시작단계로 앞으로는 봇물터지 듯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벤치마킹을 통해 일찌감치 사회적 제도 마련을 서둘러야할 이유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