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채용, BNK 금융지주 전 사장 2심서 감형

조회수528의견0

부산지법 형사1부는
박재경 전 BNK금융지주 사장 등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강동주
전 BNK저축은행 대표와 업무방해 교사 혐의로 기소된 조문환 전 국회의원의 항소는 각각 기각됐습니다.

박씨는 지난 2015년 경남도 금고를
유치할 목적으로 서류전형 탈락권이던
조문환 전 국회의원 딸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