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회삿돈 22억원 빼돌려 탕진한 경리직원 구속

회사공금 22억원을 빼돌려 주식에
투자한 부산의 한 제조업체
경리직원 A씨가 구속됐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자기가 관리하던 회사 공금 22억원을 주식에 투자할 목적으로 25차례에 걸쳐 본인
계좌로 이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15억원 정도 손해를 보는 등
손실액이 늘어나자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