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독감 치료제 부작용?’…여중생 의문의 추락사

{앵커:
한 여중생이 아파트 12층에서
떨어져 숨졌습니다.

유족들은 사고 당일 이 학생이 복용한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의 부작용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관련성 여부 등의 조사에
나섰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 22일 새벽 6시쯤
중학생인 A 양이 이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A 양이 아파트 12층 자신의
방에서 떨어져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숨진 A 양은 전날, 독감 진단을 받고 타미플루 처방을 받았습니다.

유족들은 A 양이 타미플루를
복용한 뒤, 구토와 환청 등 부작용이 의심되는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싱크:음성변조}
{A 양 가족/”(밤에) 물을 가지러 가는데 주방 쪽으로 가야하는데 거실 쪽으로 가는거에요. 이상한 소리가 난다고 그러는 거에요. 그때까지만 해도 그게 약성분 때문인지는 전혀 생각을 못했어요. 그렇게 학교 생활을 열심히 잘하고 적극적으로 생활하던 아이가…”}

이같은 타미플루 부작용
의심신고 건수는 증가하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지난해 ‘미성년자의 경우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이틀 동안은 보호자의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의사항을 약에 반드시 넣어야
한다는 지침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A 양의 학교생활은 물론
타미플루 부작용과 추락사와의
관련성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