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즐거운 성탄절, 종교 화합 다져

{앵커:

성탄절인 오늘(25)
부산경남 각 성당과 교회에서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열렸습니다.

여기에 범어사 주지스님 등 불교계 인사들이 성당을 찾아 종교간의 화합을 다지기도 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탄절 아침,

경선 범어사 주지스님과 부산불교연합회 관계자들이 남천성당을 찾았습니다.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고 종교간의 화합을 다지기 위해서입니다.

두 종교는 손을 맞잡고 앞으로도 만남을 이어가자고 약속했습니다.

{경선/범어사 주지/”많은 사람들이 소통해서 안락을 찾고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예수님의 가르침,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경선스님은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장에게 친필로 쓴 글귀도 선물했습니다.

족자에 적힌 글귀는 개문만복래, 문을 열면 복이 온다는 뜻입니다.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장/”오늘 또 스님 말씀을 잘새겨서 이번 성탄 이후 우리 역할을 다하도록 격려를 하겠습니다.”}

두 종교의 만남을 뒤로하고
성당 안에서는 신도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탄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미사가 진행됐습니다.

부산경남 각 교회에서도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예배와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이규현/부산 수영로교회 담임목사/”하느님께서 우리를 통하여 영광을 받으시고 우리에게는 한없는 기쁨과 평화가 넘쳐나게 될 줄로 믿습니다. 아멘.”}

트리축제가 펼쳐지고 있는
부산 광복로를 비롯해 도심 곳곳에서도 많은 인파가 몰려 성탄절 분위기를 만끽했습니다.

{박미선 손기원/부산 동구/성탄절 분위기 느껴보고 싶어서 나왔는데 거리에 트리도 있고 조형물도 있어서 이쁜 것 같네요. 성탄절 분위기나고 좋습니다.”}

즐거운 성탄절, 시민들 모두가 갈등보다는 화합이, 미움보다는 사랑이 가득하길 바라는 하루였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