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조정대상지역 일부 해제, 효과 미미

{앵커:
부산의 청약조정대상지역 일부가
해제됐지만 지역 부동산 업계는
실망감이 크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해제된 지역 역시
곧바로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청약조정대상지역 일부 해제와 함께
지역간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부산진구와 남구, 연제구, 기장군은
일단 한숨을 돌리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해운대구와 수영구, 동래구는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계속
남게 됐습니다.

새해를 맞기 전 완전 해제를 기대했던 지역 부동산 업계는 상대적인 실망감이 더 커졌습니다. 아파트 가격의 추가 하락도 가능합니다.

실수요층이 움직이기에는
여전히 부족다는게 부동산 업계의
분석입니다.

{인터뷰:}
{하현선/해운대구 공인중개사무소장/전체 해제될 거라고 기대했었는데 너무나 아쉽습니다. 그리고 9*13 부동산 대책 이후 매수 대기자도 관망세로 바뀌었고.}

조정대상 해제 지역 역시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급매물을 제외한 매도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가장 중요한 대출 규제 역시
여전합니다.

현실적으로는 조정지역 일부 해제로
크게 바뀐 것이 없습니다.

{인터뷰:}
{김혜신/솔렉스마케팅 부산지사장/실수요자들은 여전히 시장에서 이탈한 상태로 관망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구요, 그리고 전체적인 상황이 아직까지 규제 정책들이 유지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일부 투자자들을 제외하고는 그분들이 시장으로 다시 진입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다.}

부분 해제 조치에 실망한 부산시와
부동산 업계는 3개 구에 대한
추가 해제를 다시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