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실내 암벽등반장 안전관리 허술

{앵커:

최근 경남 양산에서 초등학생이
실내암벽등반, 이른바 클라이밍을 하다 10미터 아래로 그대로 추락해
큰 부상을 당했는데요.

그런데 이같은 실내 암벽등반시설은
체육시설에도 포함되지 못해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경남 양산의
한 실내 암벽 등반장입니다.

13살 A군이 벽을 붙잡고 올라 갑니다.

그런데 잠시후 A군은 10미터 아래로
그대로 추락합니다.

안전로프를 매지 않고 내려오다
사고가 난 것입니다.

매트리스 밖으로 떨어진 A군은
오른쪽 다리가 부러졌습니다.

{싱크:}
{A군 부모/”다리 정도를 다쳤기 때문에 다행이긴 한데 자칫 잘못했으면 생명이 위험할 뻔 했다는 생각이 드니까 눈 앞이 깜깜했습니다.”}

안전요원은 A군이 안전로프를 걸었는지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길이가 짧은 매트리스 역시
제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사고 이후, 업주는 안전시설을 보완했다고 밝혔지만 헬멧 착용에 대한 지도 감독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싱크:}
{클라이밍 시설 관계자/”장치 자체가 원래는 스스로 하고 올라가는 시스템이거든요. 사고가 나길래 조치해서 지금은 (안전로프를 매지 않으면) 아예 등반이 안되게끔…”}

해당 시설은 겉으로 봐서는
엄연한 체육시설이지만
서비스업으로 등록된 상태였습니다.

현행법상, 체육시설에는 실내 암벽등반장이 포함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법의 테두리 밖에 있다보니
지자체에서도 관리점검을 할
의무가 없습니다.

이처럼 실내 암벽등반장은 관리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만큼, 관련 법 개정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