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야적장 화재, 경찰관이 초기진화

화재 신고를 받은
경찰이 3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재빨리 불을 끄면서 큰 피해를
막았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 대연지구대 소속
이장원 순경 등 2명은
오늘(8) 오후 2시 반쯤
부산의 한 주택가 야적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순찰차에 있던 소화기 등으로 신속히 진화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