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재인 대통령, “예타면제 사업은 광역별로 한 건정도”

{앵커:
오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인프라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언급하면서
우선순위를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산경남이 제출한 예타면제 대상사업들을 보면 경남은 청신호가,
부산은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서울에서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인구가 적은
수도권 이외지역은 예비타당성 통과가 어려운 현실을 먼저 짚었습니다.

그렇다고 무분별하게 예타 면제를
할수 없다고 덧붙이면서도 광역단체별로 한 건 정도를 제시했습니다.

{싱크:}
{문재인 대통령/엄격한 선정기준을 세워서 광역별로 한 건 정도의 공공인프라 사업들을 우선순위를 정해서 (추진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우선순위를 정한다는 대목에서
부산과 경남의 희비가 엇갈립니다.

부산이 제출한 경부선 철로 지하화는 이미 용역비가 반영돼 예비타당성 조사를 피할수 없는 경로를 밟고
있습니다.

부산경남이 공통으로 제출한
제2신항은 두 지자체가 경쟁을 펴고 있어서 선정조차 되기 힘듭니다.

반면 경남도와 여야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추진해온 남부내륙철도는 예타면제 선정은 물론 우선순위에서도 상위권이 유력합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은 남한에
더 많은 이익이 돌아왔다는 견해와 함께 국제 제재 해결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싱크:}
{문재인 대통령/남은 과제인 국제 제재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습니다.}

또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같은 제조업체에도 혁신의 옷을 입히겠다고 밝혔는데 모두 부울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산업들이어서 관심을
모읍니다.

올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지역분권과 공공기관 추가이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