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위탁 임대 수익금 가로챈 장애인협회 간부 실형

해운대구로부터 허가받은 각 종
임대사업의 수익금 일부를
사적으로 빼돌린 혐의로 기소된
부산 해운대구 장애인협회 간부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신형철 부장판사는
업무상 횡령과 사기,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부산 해운대구 장애인협회 간부인
A씨는 해운대구로부터 위임받은
자판기와 해수욕장 파라솔 운영권
등을 민간에게 임대한 뒤 받은
각종 사업 수익금 2억여원을
6차례 걸쳐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