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행인 뺨 때려 뇌사 이르게 한 20대 영장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새벽시간 노상에서 떠든다는 이유로
뺨을 때려 뇌사상태에 빠트리게 한
혐의로 23살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2일 새벽
김해 어방동에서 21살 B씨 등 2명의 뺨을 때렸고 이 과정에서 B씨가 넘어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뇌사상태에 빠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