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대기 피하려다 6중 추돌 11명 부상…운전자 입건

신호대기 피하려다 6중 추돌 11명 부상…운전자 입건

신호대기를 피하려고 무리하게 운전하다가 6중 추돌사고를 낸 40대 운전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 사고로 11명이 다쳤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김모(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김씨는 16일 오후 7시 20분께 부산 사하구 괴정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아우디 차량을 몰고 가던 중 SM5 차량과 K3 차량을 잇따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피해 차량이 다른 차량 3대를 연쇄적으로 들이받아 6중 추돌사고로 번졌습니다.

이로 인해 가해자인 김씨를 포함해 운전자와 동승자 등 모두 11명이 다쳤습니다.

사고로 피해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로에서 멈추거나 인도로 침입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보행자 등은 다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약 50m 앞에 있는 신호등의 정지 신호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 무리하게 주행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3차선과 4차선 중간에서 무리하게 운행하다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았다”면서 “음주운전은 아니었고, 첫 추돌사고 후 놀라 제어를 잘 하지 못해 두 번째 차량도 잇따라 들이받았다고 김씨는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