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퇴출’ 원도심 주민 결의대회 열려

오는 11월, 부산 중구 롯데타운의
임시 가사용 승인 연장을 앞두고,
롯데 백화점의 현지 법인화 압박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 중*영도구
지역위원회는 오늘(19),
부산 중구 롯데백화점 광복점 앞에서
‘롯데 퇴출 원도심 주민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300여명이 참가한 이번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롯데가 부산에서 각종
특혜를 누리면서 현지법인화를
외면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