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치권 PK 구애, 반응은 미지근

{앵커:
한국당의 당대표 후보들이 잇따라
부산경남 보수층 잡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민주당도 마찬가지인데, 하지만
지역 민심은 예전 같지 않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지난주 한국당에 입당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

대구에 이어 부산을 찾아
인연을 강조하며
보수권의 민심을 살폈습니다.

{싱크:}
{황교안/전 국무총리/부산은 제가 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 그런 곳인데, (민생탐방) 첫날 이곳에 오게된 것은 아주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같은 날 부산경남 민생탐방에
나섰습니다.

{싱크:}
{오세훈/전 서울시장/저 나름대로 설정한 경청투어입니다. 현장의 목소리를 잘 듣고 가겠습니다.}

그러나 이른바 TK 지역의 실세였던
황교안 전 총리는 총리 시절
부산경남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지방분권 등에 관심이 적습니다.

경남도지사를 지낸 홍준표 전 당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출마 선언을
정작 대구에서 했습니다.

{StandUp}
{길재섭}
:한국당의 당 대표를 노리는 후보군들이 잇따라 부산경남을 찾고 있지만 수십년간 지역에서 군림한 지역 정치인들은 또다시 이들을 따라다니기에 급급합니다. 부산경남의 빠르게 변하는 민심을 여전히 읽지 못하는 것입니다.

민주당 역시 집권 이후
신공항 등 지역의 각종 현안에 대해
타 지역의 눈치를 보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차재권/부경대 교수/쇄신을 했다고 평가하기에는 좀 어려운 상황이 아닐까, 근데 이게 중앙정치인들한테 보이는 태도들도 그렇게 보이면 지역민들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그대로구나 (생각하죠).}

여야 모두 주요 승부처로 여기는
부산과 경남.

하지만 필요할때만 찾는다는
지역 민심은 주요 정당 모두에게
냉냉합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