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도로 방호벽 맘대로 부순 업자 등 검거

부산 북부경찰서는 도로 방호벽을
무단으로 부수고 폐기물을 불법매립한 혐의로 건설업체 대표 43살 A 씨와
굴삭기 기사 43살 B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농지 성토작업을
위해 도로 방호벽을 부순 뒤 농지로
통하는 길을 만들고 폐기물을 농지에
불법으로 매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